Jahan을
만나보세요 

싱가포르 팝아티스트

‘Ma Ling’ 런천미트 통조림을 팝아트로 재해석한 남자로 Jahan 씨를 알고 계실 수도 있습니다. 이 아이코닉한 작품은 지난 10년간 탄생한 Jahan의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인 Ion Art Gallery의 전시회 B-Side and Rarities에서 최근에 전시되었습니다. 싱가포르와 중국에서 거리예술이 갤러리에 전시되도록 하는 데 큰 몫을 한 최초의 아티스트인 Jahan은 싱가포르 팝아트의 국제화에 앞장 선 것으로 인정받았으며 대만의 모던 아트계에도 영향을 끼친 인물입니다. 2011년 그의 작품은 아트 사이언스 뮤지엄의 앤디워홀(Andy Warhol) 전시회 15 Minutes Eternal에서 전시 작품으로 Andy Warhol Foundation의 선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원성과 충동의
영향을 받는 작품

“2008년 저는 안전한 길은 뒤로 하고 전업 아티스트가 되었습니다.”라고 Jahan은 말합니다. “제 삶을 후회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첫 두 해는 소득이 없어서 정말 힘들었죠.” 예술에 대한 열정을 위해 법률계 직업을 포기한 이 남자는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것 중 하나로 싱가포르의 대조적인 다양한 문화적 배경이라고 말합니다. “싱가포르에 살면 정말 여러 문화를 접하게 됩니다. 여기서 자라면서 아주 자연스럽게 동서양이 만나는 이원성을 접하게 돼죠.”

Jahan에게 영감을
주는 장소

다르다는 것에 대한 연구를 해 온 아티스트 Jahan은 전통과 현대가 만나고 동서양이 만나는 현지인의 문화에서 영감을 받습니다. 그가 본 싱가포르는 어떤 모습일지 살펴보세요.

도시 속 자연

“저는 현재 자연에서 많은 영감을 얻습니다.”라고 맥리치 저수지를 좋아하는 Jahan은 말합니다. “여행을 하다 보면 자연이 살아 숨쉬는 도시는 사실 많지 않다는 걸 알게 됩니다. 싱가포르에서 훼손되지 않은 녹지를 많이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은 정말 과소평가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신구의 만남

Jahan의 작품만큼이나 티옹 바루에서도 역시 전통과 현대의 만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티옹 바루 지역에서 가장 큰 영감을 받는다는 Jahan은 “티옹 바루를 보면 옛날로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힙스터들 속에 원래 그곳에 살던 토박이들도 보입니다. 그야말로 신세대와 구세대의 만남인 것이죠.”

동서양의 결합

Jahan의 전시회 ‘Cherry Poke: Reconstituted Philosophy’는 동서양 문화가 결합되는 가운데 싱가포르인의 정체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아티스트의 대조성에 사랑은 그가 좋아하는 예술 공간에서도 확실히 느껴집니다. “ National Gallery를 정말 좋아합니다.”라고 Jahan 씨는 말합니다. “이 갤러리는 동서양의 결합 그 자체입니다.”

부두의 추억

Jahan은 “개발 전에도 클락 키(Clarke Quay)에서 그림을 그렸다”고 말할 만큼 부두의 발전 과정을 눈으로 지켜 본 사람입니다. 주크(Zouk)의 가장 아방가르드한 클럽 Phuture의 벽에 작업을 하며 최근 몇 년간 아티스트의 옛 추억이 되살아났습니다. “주크는 저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쳤습니다. 그곳의 음악이나 전단지와 함께 제가 자랐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