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검색 환경을 위해 기본 설정 언어와 같은 세부 정보를 기억할 수 있도록 쿠키를 활성화하여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확인

Kyra를
만나보세요

세계에서 가장 빨리 나는 사람

‘날기’하면 Kyra Poh를 따를 사람이 없습니다. Kyra는 주 5회 이상 시속 230킬로미터 속도로 바람을 타는 실내 스카이다이빙 챔피언으로 바람 동굴에서 뒤로 재주넘기를 가장 많이 한 기록(68번)의 보유자입니다. 투지, 의지, 엄청난 연습 시간을 통해 자신의 공중 동작을 완성하는 Kyra는 School of the Arts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6년 8월 실내 스카이다이빙 월드컵에서 1등을 했습니다. 두 달 후 Kyra는 실내 스카이다이빙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따고 2017년 윈드 게임에서 금메달을 2개나 더 따내면서 세계에서 가장 빨리 나는 사람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습니다.

경계 없는 가능성에서
영감을 얻다 

“제 꿈은 우주 비행사였어요. 그것만이 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라고 Kyra는 말합니다. Kyra는 8살 때부터 날고 싶다(실내 스카이다이빙의 한계 없는 가능성)는 꿈을 꾸었습니다. “실내 스카이다이빙에서는 배울 수 있는 게 끝이 없어요. 여러 스포츠를 다 섞어 놓은 것 같아요.” 겁 없는 실내 스카이다이버는 자신의 시야를 넓히고 그 운동을 통해 가능한 모든 것을 경험하고 싶어합니다. “전 세계의 모든 다양한 [수직 바람] 동굴에 가 보게 되는 것이 제 꿈입니다. 수직 바람 동굴이 100개나 있어요!”

Kyra의
모험 장소

플라잉 요가부터 롤러코스터까지 스릴을 찾아 나서는 소녀에게 싱가포르는 짜릿함과 흥미진진함이 가득한 곳입니다.

스트레칭과 공중에 매달리기

“플라잉 요가는 새로운 기술을 실험할 때 저에게 정말 큰 도움이 되었어요”라고 Kyra는 말합니다. “공중에 매달려 있을 때 편안하게 스트레칭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죠.” Upside Motion 스튜디오에서는 플라잉 요가 수업을 배울 수 있는데, Kyra는 이 스튜디오에서 혹독한 시도와 실수를 거듭하는 훈련을 통해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비법

“열정도 물론 아주 중요하지만 노력과 전념을 다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라고 Kyra는 자기 자신을 극복해 낼 수 있었던 방법을 얘기합니다. 이러한 정신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전하기 위해 Kyra는 주 7일 중 5일 자신이 연습을 하는 iFly Singapore에서 비공식적으로 어린 연습생들을 코치합니다.

센토사의 야외에서 느끼는 짜릿함

실내 스카이다이빙 그 이상을 느끼고 싶을 때면 Kyra는 메가 어드벤처 파크 - 싱가포르(Mega Adventure Park─Singapore)에 들르는 걸 좋아합니다. 이곳은 75미터 높이에서 타는 집라인인 메가집(MegaZip) 등 다양한 모험거리로 가득합니다. “센토사는 제가 연습하는 iFly와 가깝기 때문에 잘 갑니다”라고 Kyra는 말합니다. “일주일이면 5일에서 7일은 여기 있어요. 제 놀이터죠.”

USS에서의 롤러코스터

“전 항상 롤러코스터를 좋아했어요. 제가 좀 겁이 없죠.”라고 Kyra는 고백합니다. Kyra가 이 왜 그렇게 공중에 떠 있는 걸 좋아하는지 유니버설 스튜디오 싱가포르™(USS)에서 직접 짜릿한 순간을 체험해 보세요. 롤러코스터를 타고 놀았던 어린 시절의 경험으로 인해 Kyra는 스카이다이빙을 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스릴을 즐기는 분들을 위한 일일 여행 가이드

롤러코스터부터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가파른 짚라인까지, 여러분을 모험의 세계로 안내하는 키라 포(Kyra Poh)를 따라잡아 보세요.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