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부터 중요한 세계 무역항 역할을 했던 싱가포르는 계속해서 여러 문화의 합류 지점 역할을 하고 있어 세계 곳곳의 미식가들이 전 세계의 영향이 반영된 현지 요리를 맛보기 위해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전통 요리

꼭 맛보셔야 할 시그니처 싱가포르식 요리로는 인도식 생선 커리 레시피에 현지식을 가미한 피시 헤드 커리가 있습니다. 보통 도미, 대구 또는 농어 등의 생선 머리부분만 사용하는데, 머리에 붙은 살이 감칠맛을 더합니다.

그 외에 대표적인 현지 요리로는 노냐 락사(nonya laksa)가 있는데, "노냐(Nonya)"라고도 부르는 페라나칸(Peranakan)* 사람들이 만드는 매콤한 코코넛 재료 국물 국수 요리입니다. 코코넛 밀크를 더 많이 넣어 국물이 더욱 진해지며, 길게 채 썬 오이를 더 많이 넣습니다.

*인도네시아/말레이어 단어로, "현지에서 태어난"이란 뜻입니다. 보통 중국계와 말레이/인도네시아계 전통을 물려받은 사람들을 의미합니다.

피시 헤드 커리 한 그릇.
락사 한 그릇.

꼭 맛보셔야 할 또 하나의 중요한 별미는 미 시암(mee siam)이라는 요리로, 샴 요리에 기원을 두고 있지만, 싱가포르의 말레이인들에 의해 널리 퍼진 톡 쏘면서 매콤한 버미셀리(가는 국수) 요리입니다. 유라시아인들도 국물 없이 버미셀리면을 요리합니다.

가장 유명한 유라시아 요리는 아마도 카리 데발(kari debal)일 것입니다. "데발"은 크리스탕어(말레이-포르투갈 혼합어)로, "남은" 고기를 커리에 넣은 것을 가리키기도 하고 그 "악마 같은" 매운맛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칠리 크랩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싱가포르식 중국 해산물 요리로, 싱가포르와 거의 동의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갖가지 풍미로 가득한 달콤 매콤한 게 요리를 맛본 다음 같이 나오는 빵을 진한 그레이비 소스에 찍어 먹습니다.


새로운 아이콘
래버린스의 입구

싱가포르는 재능 있는 요리 인재들의 요람으로, 그러한 분위기에 힘입어 많은 현지 셰프들이 요리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고 그 과정에서 다양한 새로운 요리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은행가 한 리 광(Han Li Guang) 씨는 칠리 크랩 같은 전통 싱가포르식 요리에서 영감을 받아 셰프가 된 후 현지 요리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요리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미슐랭 스타를 받은 라비린스(Labyrinth)에서 그의 요리를 만나보세요. 훈제 사골 소고기 렌당(rendang)(소고기를 코코넛 밀크와 갖은양념을 넣고 푹 곤 요리)이나 칠리 크랩 아이스크림 같은 대담하고 독창적인 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또 한 사람의 미슐랭 스타 셰프로 말콤 리(Malcolm Lee)가 있습니다. 리 셰프의 레스토랑 캔들넛(Candlenut)은 그의 페라나칸 요리 전통을 재해석해 그 전통에 존경심을 표현하고자 합니다. 리 셰프의 가장 유명한 요리 중 하나는 부아 켈루악 아이스크림인데, 동남아시아 자생 흑색 견과류를 주재료로 만든 디저트입니다. 이 견과류는 보통 아얌 부아 켈루악(Ayam Buah Keluak, 부아 켈루악을 넣고 푹 끓인 닭 요리) 같은 간간한 요리에 사용되지만, 이 대담한 버전에서는 초콜릿 거품, 소금간을 한 캐러멜과 고추 위에 놓아 서빙합니다.


어 누들 스토리의 완탕 미 한 그릇.

역시 싱가포르 요리계의 활발한 분위기에서 영감을 받아 회사를 그만두고 레스토랑을 연 사람들이 있는데 바로 어 누들 스토리(A Noodle Story)의 창업자들입니다. 여기서는 라면을 싱가포르식으로 독특하게 변형시켜 판매하는데, 미슐랭 가이드(Michelin Guide) 빕 구르망(Bib Gourmand)의 추천을 받기도 했습니다. 인기 메뉴로는 완탕 미(wanton mee, 중국식 덤플링 국수)를 독특하게 재해석한 요리로, 동양의 풍미와 서양의 조리법을 한 번에 맛볼 수 있습니다.


2am:dessertbar의 디저트 '퍼플(Purple)'.

맛집 순례의 저녁을 마무리하기 좋은 곳은 2AM 디저트바(2am:desertbar)로, 이곳에서 오래 활동한 재니스 웡(Janice Wong) 씨가 선보이는 예술 작품과 장식에 자주 비유되는 달콤한 디저트를 맛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