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날: 아일랜드 라이프

1 맥리치 자연 트레일 및 저수지 공원

아침에 맥리치 저수지로 가보세요. 싱가포르 중심에 있는 집수 시설로 초목이 우거진 열대우림이 있습니다. “적도 근처에 있는 이 열대우림은 이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열대우림이죠.”라고 수바라즈가 자랑스럽게 말합니다.

“생물 다양성이 놀라울 정도예요. 서양에서 싱가포르를 찾은 많은 사람들은 열대우림을 접할 기회가 없어요. 아마 처음으로 열대우림을 보는 걸 거예요.”라고 수바라즈가 말합니다. 운이 좋으면 마카크 긴꼬리 원숭이와 비행 여우 원숭이와 마주칠 수도 있습니다.

2 숭게이 부로 습지 보존지

새들과 함께 오후 시간을 보내보세요. 수바라즈는 숭게이 부로 습지 보존지에서 새를 감상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ASEAN 헤리티지 사이트로 지정된 이곳에서 최소한 반나절은 보낼 것을 추천합니다. 물뱀, 왜가리, 수달의 서식지를 비롯하여 다양한 동물의 서식지가 있습니다. 이 습지 보존지는 시베리아에서 호주로 이동하는 철새가 들르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9월에서 3월 사이에 이곳을 방문하면, 희귀종인 흑꼬리도요를 만날 수도 있습니다.

“숭게이 부로는 이러한 철새들의 이동 경로에 있는 마지막 색이장(feeding ground)입니다.”라고 수바라즈는 말합니다. “어떤 새들은 12,000킬로미터 이상을 날아서 겨울 서식지와 여름 서식지 사이를 이동하죠.”

3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에서 여유로운 저녁 시간을 보내세요.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다양한 식물과 새들의 고향인 이곳은 싱가포르 중심부에 위치하여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며, 옛 식민지 시대의 건물이던 곳에 현재 최고급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습니다. 러닝 포레스트(Learning Forest)를 꼭 둘러보세요. 녹음이 무성한 이곳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종의 나무 서식지로 수바라즈가 개발에 참여했습니다.

둘째 날: 보트 타기

4 풀라우 우빈

수바라즈와 풀라우 우빈은 인연이 깊습니다. 수바라즈를 비롯한 많은 환경 운동가와 문화 유산 애호가들이 싱가포르 북동쪽에 위치한 이 섬이 산업 지구와 주거 지역으로 변하는 것을 막았습니다. “풀라우 우빈은 싱가포르의 아름다운 옛모습을 간직한 타임 캡슐과도 같아요. 40년 전 모습 그대로예요.”라고 수바라즈가 이야기합니다. “이곳은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고 있어요. 푸르트 오차드에서는 야생 동물, 마을에서는 코뿔새, 채석장에서는 왜가리를 만나볼 수 있죠.”

태양이 떠오르는 이른 아침에 하루를 시작하세요. 아침 식사를 간단하게 하려면, 메인랜드 창이 빌리지 푸드 센터에서 나시 레막(코코넛 밀크와 판단 잎으로 요리한 향긋한 밥 요리로 오믈렛, 생선 튀김, 엔초비 같은 사이드 메뉴가 함께 나옴) 한 접시를 드셔보세요. 아침 식사를 마친 다음, 범보트(Bumboat)를 타고 사원, 습지를 비롯한 다양한 동식물을 만나보세요. 자전거를 타면 원하는 페이스로 이 섬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자전거 대여는 제티(jetty) 근처에 있는 키오스크에서 할 수 있습니다.

5 첵 자와

풀라우 우빈 남동쪽에 끝에 있는 첵 자와 습지로 가보세요. 바위 해변에서 해초 석호에 이르는 여섯 개의 자연 서식지가 한 데 모인 첵 자와는 대조적인 생태계가 어우러져 있어 둘러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수바라즈는 이곳의 특별하고 소중한 가치를 알아본 몇몇 사람 중 한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곳이 보존될 수 있었던 것은 대중의 덕분이라고 말합니다. “정치인들이 첵 자와에 왔는데 700여 명의 사람들이 자연을 바라보고 있었어요. 그래서 정치인들은 이곳의 중요성을 간과할 수 없었죠.”라고 수바라즈가 말합니다.

오늘날 첵 자와는 학생 단체,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 사진 작가들이 번잡한 도시에서 벗어나기 위해 가장 자주 찾는 곳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