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로 여행을 떠나야 하는 이유 중 하나 ‘미식’. 셰프 레이먼 킴과 함께 다인종 다국적 문화가 만드는 풍성한 음식, 세대를 아우르는 노포부터 미슐랭 스타 셰프 레스토랑까지 폭넓은 음식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싱가포르로 떠났다.

레이먼 킴, 싱가포르의 스타 셰프를 만나다

레이먼 킴은 캐나다 온타리오 주 출신으로 미식 열풍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던 2011년, 올리브 TV 배출한 스타 셰프 중 한 명이다. 북미의 대표적인 다민족 국가인 캐나다 출신으로 싱가포르의 복잡한 역사와 문화가 만들어낸 음식 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 제대로 알아보기 위해 싱가포르의 다이닝 신을 이끌고 있는 3명의 싱가포리언 셰프에게 만남을 청했다.


싱가포리언 퀴진의 매력에 푹 빠진 레이먼 킴은 페라나칸 쿠킹 클래스에 도전하기로 했다. 페라나칸 출신의 셰프 바이올렛 웅Violet Oon이 페라나칸 문화의 진수를 알리기 위해 나섰다. 바이올렛 웅은 “페라나칸 음식을 논야nonya 음식이라고도 불러요. 말레이어로 페라나칸의 남성을 바바baba, 여성을 논야라고 하는데, 페라나칸 음식의 논야들의 손맛으로 발전되었기 때문이겠죠. 말레이 음식을 기본으로 중국의 식재료를 첨가했다고 보면 된다”고 소개했다. 바이올렛 웅은 ‘논야’로서 가장 먼저 배워야 할 요리인 사테 이얌 고렝Satay Ayam Goreng을 가르쳐주기로 했다. 사테는 일반적으로 ‘꼬치’를, 이얌은 ‘닭고기”를, 고렝은 ‘튀김’을 뜻한다.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한 닭고기, 뽀얀 코코넛 크림, 향긋한 레몬그라스와 카피르 라임잎, 말린 칠리, 샬롯, 코리앤더 파우더 등이 필요하다. 레이먼 킴은 커다란 절구에 캔들넛과 같은 딱딱한 재료부터 순차적으로 넣어 빻아 소스를 만들었다. 바이올렛 웅은 아들을 둔 엄마는 점찍어둔 예비 며느리에게 소스 만드는 것을 시켰는데, 절구 찧을 때의 리듬감을 보고 며느리로 뽑을지 말지를 결정했다고 페라나칸의 재미난 이야기도 들려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