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2년 2월 15일부터 1945년 9월 12일까지 일본의 싱가포르 점령 당시 죽은 사람의 수는 5만 명이 넘는다고 전해져 있습니다.

4개의 기둥
시빌리언 워 메모리얼은 수많은 무덤에서 발굴한 유해를 포함하는 묘실 위에 구축되었습니다.

사진 Jerry Wong (xcode) via Foter.com

비치 로드(Beach Road)의 파당 동쪽에 있는 시빌리언 워 메모리얼은 제2차 세계 대전의 민간인 희생자와 싱가포르의 주요 민족인 말레이인, 중국인, 인도인, 유라시아인의 통합을 기념합니다.

이곳은 싱가포르가 일본의 지배하에 들어간 날로부터 25년 후인 1967년 2월 15일 전 수상 리 콴 유(Lee Kuan Yew)에 의해 그 베일을 벗었습니다.

고요한 이 공원에서는 싱가포르의 주요 민족 그룹과 전사한 뒤 이곳에 묻힌 사람들의 고통을 함께한다는 것을 상징하는, 높이가 65미터를 넘는 유사한 크기와 구조물 형태를 지닌 4개의 기둥을 볼 수 있습니다.

비극적인 역사
시빌리언 워 메모리얼 파크에는 높이가 65미터를 넘는 유사한 크기와 구조물 형태를 지닌 4개의 기둥이 있습니다.

사진 Rowen Barrett (Rwoan) via Foter.com

“더 챱스틱(The Chopsticks)”으로 명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많은 싱가포르 젊은이들이 슬프게도 시빌리언 워 메모리얼의 역사를 잘 모르고 있습니다.

이 건축물은 1962년 싱가포르의 여러 지역에서 시빌리언 워 희생자의 수많은 무덤이 발견된 후 건설되었습니다. 이 수많은 무덤 중 40구 이상이 죽음의 계곡이라 불리는 시그랩(Siglap)에서 온 것입니다.

시빌리언 워 메모리얼은 수많은 무덤에서 발굴한 유해를 포함하는 묘실 위에 구축되었습니다.

또한 매년 2월 15일이면 전쟁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추도식이 이 곳에서 열립니다.

방문자 경험

여행 경험을 공유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읽어보세요.

#sghistory 인스타그램

TripAdvis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