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보존된 푹탁치 박물관을 들어서면 복잡한 사회의 삶을 잊게 됩니다.

사진 Joel Chua DY

푹 탁 치 박물관은 현재 세련된 부티크 호텔 부지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세상은 변했지만 이 박물관은 유령 테마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파 이스트 스퀘어(Far East Square) 부근에 있다면 이 옛날 분위기의 작은 건물을 방문해 보세요. 잘 보존된 푹탁치 박물관을 들어서면 복잡한 일상의 삶을 잊어버릴 수 있어 숍하우스와 사무실 건물이 밀집한 이 지역에서 조용한 명상을 즐기기 좋은 장소입니다.

과거의 사원
푹 탁 치 사찰은 원래 유교와 도교에서 숭배했던 투아 펙 콩(Tua Pek Kong)이라는 중국 신을 위한 신전이었습니다.

사진 Joel Chua DY

이 사찰은 원래 유교와 도교에서 숭배했던 투아 펙 콩(Tua Pek Kong)이라는 중국 신을 위한 신전이었습니다. 1820년과 1824년 사이에 광둥인 및 하카인 이민자들이 세운 이 신전에서 많은 중국 이민자들이 싱가포르까지의 여정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준 신에게 감사를 올렸습니다.

기부금이 쏟아져 들어왔고, 사원은 1825년 벽돌로 건축되었습니다. 여러 번의 개조 공사를 거쳤는데, 1869년에는 호키엔 민족 지도자인 치앙 홍 림(Cheang Hong Lim)의 재정적인 지원을 받아 전면 개조되었습니다.

복원 및 재개발

후에 이 사찰은 광둥 민족과 하카 민족의 본부가 되었으며, 분쟁 발생 시 복지 기관의 역할도 수행했습니다.

하지만 1990년대에 들어 화려한 역사는 무너지고 사찰은 황폐해졌습니다. 사찰은 정부에 인수되었으며, 게일랑에 있는 사원으로 이전되었습니다.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장인들은 이를 완벽하게 복원하여 1998년 박물관으로 개장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