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ra를
만나보세요

세계에서 가장 빨리 나는 사람

‘날기’하면 Kyra Poh를 따를 사람이 없습니다. Kyra는 주 5회 이상 시속 230킬로미터 속도로 바람을 타는 실내 스카이다이빙 챔피언으로 바람 동굴에서 뒤로 재주넘기를 가장 많이 한 기록(68번)의 보유자입니다. 투지, 의지, 엄청난 연습 시간을 통해 자신의 공중 동작을 완성하는 Kyra는 School of the Arts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6년 8월 실내 스카이다이빙 월드컵에서 1등을 했습니다. 두 달 후 Kyra는 실내 스카이다이빙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따고 2017년 윈드 게임에서 금메달을 2개나 더 따내면서 세계에서 가장 빨리 나는 사람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습니다.

경계 없는 가능성에서
영감을 얻다 

“제 꿈은 우주 비행사였어요. 그것만이 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라고 Kyra는 말합니다. Kyra는 8살 때부터 날고 싶다(실내 스카이다이빙의 한계 없는 가능성)는 꿈을 꾸었습니다. “실내 스카이다이빙에서는 배울 수 있는 게 끝이 없어요. 여러 스포츠를 다 섞어 놓은 것 같아요.” 겁 없는 실내 스카이다이버는 자신의 시야를 넓히고 그 운동을 통해 가능한 모든 것을 경험하고 싶어합니다. “전 세계의 모든 다양한 [수직 바람] 동굴에 가 보게 되는 것이 제 꿈입니다. 수직 바람 동굴이 100개나 있어요!”

Kyra의
모험 장소

플라잉 요가부터 롤러코스터까지 스릴을 찾아 나서는 소녀에게 싱가포르는 짜릿함과 흥미진진함이 가득한 곳입니다.

스트레칭과 공중에 매달리기

“플라잉 요가는 새로운 기술을 실험할 때 저에게 정말 큰 도움이 되었어요”라고 Kyra는 말합니다. “공중에 매달려 있을 때 편안하게 스트레칭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죠.” Upside Motion 스튜디오에서는 플라잉 요가 수업을 배울 수 있는데, Kyra는 이 스튜디오에서 혹독한 시도와 실수를 거듭하는 훈련을 통해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비법

“열정도 물론 아주 중요하지만 노력과 전념을 다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라고 Kyra는 자기 자신을 극복해 낼 수 있었던 방법을 얘기합니다. 이러한 정신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전하기 위해 Kyra는 주 7일 중 5일 자신이 연습을 하는 iFly Singapore에서 비공식적으로 어린 연습생들을 코치합니다.

센토사의 야외에서 느끼는 짜릿함

실내 스카이다이빙 그 이상을 느끼고 싶을 때면 Kyra는 메가 어드벤처 파크 - 싱가포르(Mega Adventure Park─Singapore)에 들르는 걸 좋아합니다. 이곳은 75미터 높이에서 타는 집라인인 메가집(MegaZip) 등 다양한 모험거리로 가득합니다. “센토사는 제가 연습하는 iFly와 가깝기 때문에 잘 갑니다”라고 Kyra는 말합니다. “일주일이면 5일에서 7일은 여기 있어요. 제 놀이터죠.”

USS에서의 롤러코스터

“전 항상 롤러코스터를 좋아했어요. 제가 좀 겁이 없죠.”라고 Kyra는 고백합니다. Kyra가 이 왜 그렇게 공중에 떠 있는 걸 좋아하는지 유니버설 스튜디오 싱가포르™(USS)에서 직접 짜릿한 순간을 체험해 보세요. 롤러코스터를 타고 놀았던 어린 시절의 경험으로 인해 Kyra는 스카이다이빙을 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